배너
뉴스
2차섹션 선택
'낮과 밤' 김태우, 마지막까지 꽉 채웠다!
변창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1/20 [11: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극본 신유담/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스토리바인픽쳐스㈜)에서 ‘오정환’으로 출연하며 대통령 비서실장이자 백야재단의 핵심 인물로 독보적인 활약을 보인 김태우가 강렬한 최후를 맞이하며 또 한 번 ‘믿고 보는 배우’의 진가를 재 증명했다.

어제(19일) 방송된 ‘낮과 밤’ 최종회에선 오정환(김태우 분)이 백야재단의 주인, 각하 지형근으로 밝혀지며 안방극장에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끔찍한 인체실험으로 만들어진 약물을 통해 오랜 세월 노화를 늦추며 살아왔던 그의 추악한 만행이 드러난 데 이어 완전히 노화가 진행된 노인의 모습으로 마지막을 장식한 오정환은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김태우는 이런 오정환 캐릭터를 리얼하게 그려내는 완벽한 열연으로 존재감을 입증했다. 그는 도정우(남궁민 분)에게 잡혀 약을 달라고 소리치는 것은 물론, 완성된 약물을 주사하기 직전 실험체가 될 수 없다며 뛰쳐나가 광기 어린 표정으로 자신의 약을 찾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

이렇듯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연기력으로 극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고 있는 김태우의 쉼 없는 행보에 그가 앞으로 또 어떤 새로운 작품으로 찾아올지 기대감이 한층 증폭되고 있다.

<사진= tvN ‘낮과 밤’ 방송화면 캡처>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