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가계부채 1450조 돌파...'대출의 질'도 악화
1년새 100조이상 늘어, 고금리 신용대출 급증. '거품 파열' 우려
홍천뉴스투데이편집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22 [14: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해 가계부채가 100조원 이상 늘어나면서 가계부채 총액이 1천450조원을 돌파했다. 특히 정부가 주택담보대출을 옥죄면서 고금리 신용대출이 늘어나 '대출의 질'은 더 악화됐다.

22일 한국은행의 '2017년 4/4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작년 말 가계신용 잔액은 1천450조9천억원으로 전년보다 108조4천억원(8.1%) 늘어났다.

가계신용이란 가계부채를 포괄적으로 보여주는 통계로, 가계가 은행, 저축은행, 대부업체 등 각종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과 결제 전 신용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을 합친 금액이다.

지난해 가계신용 증가액은 2015년(117조8천억원), 2016년(139조4천억원)보다는 줄어든 것이나, 분기별로 보면 지난해 1분기 16조6천억원, 2분기 28조8천억원, 3분기 31조4천억원, 4분기 31조6천억원 등으로 분기별로 계속 늘어났다. 문재인 정부 출범후 아파트값 폭등이 재연된 결과다.

문제는 정부가 아파트값 폭등을 막기 위해 주택담보대출을 억제하자 고금리 신용대출이 늘어났다는 점이다.

지난해 4분기 예금은행 기타대출은 8조4천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4조5천억원)와 비교해 거의 두 배 가까이 급증했다. 기타대출은 분기별로 4천억원→5조7천억원→7조원→8조4천억원으로 증가 폭도 커지고 있다. 같은 기간 제2금융권 기타대출도 3조3천억원 늘었다.

기타대출은 대부분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대출로, 주택담보대출보다 금리가 크게 높다. 그만큼 고리로 돈을 빌려쓰는 절박한 사람들이 늘었다는 의미다.

IMF는 최근 보고서에서 "한국의 집값 급등세가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 등 특정지역에 집중되고 있다"며 "수도권 아파트의 경우 가격조정 위험이 있다"고 거품 파열을 경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지난 19일 한국을 부동산거품 파열이 임박한 세계 10개국 중 한곳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한국의 최근 3년간 가계부채 증가율이 10%를 넘어 노르웨이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높았고,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도 90%를 넘어 거품파열이 임빅한 것으로 보인다는 경고였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