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영하추위 속에 치러진 "홍천군 군인의 날 위문공연" 2억 행사의 가치?

"도, 군비 2억 "보조금 투입, 지역주민과 군인가족들은 찾아보기 힘들어

용석준 기자 | 기사입력 2022/12/14 [20:32]

영하추위 속에 치러진 "홍천군 군인의 날 위문공연" 2억 행사의 가치?

"도, 군비 2억 "보조금 투입, 지역주민과 군인가족들은 찾아보기 힘들어

용석준 기자 | 입력 : 2022/12/14 [20:32]

 

 

제11회 홍천군 군인의 날 화합 한마당 행사가 12월 14일 홍천종합체육관에서 개최됐다. 홍천군번영회(회장 이규설)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홍천 지역에 주둔하고 있는 군 장병 및 군인가족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이들의 인구유입과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군, 관, 민이 함께하는 화합의 축제이다. 홍천군은 2009년 전국 최초로 군인의 날 조례를 제정하고 해마다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홍천군 군인의 날 행사는 매년 10월 4일 희생정신의 표상인 강재구 소령의 산화일에 맞추어 행사를 치르고 있다. 코로나 및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행사일을 연기해 오늘 개최했으나 체감온도 영하10도가 넘는 강추위로 인해 지역주민들의 참여는 거의 전무하고, 동원된 군 장병들만의 위문공연으로 마무리됐다. 1만여명의 군관민이 참여했던 행사가 2천명도 되지 않은 군 장병들의 위문공연만으로 2억여원의 예산을 집행했다.

 

 

 


축하 무대에서는 이진과 승민정씨의 공연이 펼쳐지고 밀리터리 머슬매니아, 추억의 우정의 무대, 밀리터리 복면가왕 초대가수 설하윤, 브레이브걸스, 키썸, 경서, 뷰티박스 등의 공연이 이어졌다. 

 

 

 

 

행사장에 참석한 지역주민 A씨는 "2억원의 예산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가 군인가족이나 지역주민들의 참여는 전무하고 단순히 장병들의 위무만을 위한 것이라면 국방부가 해야할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재정도 어려운 상황에서 2억원의 예산을 본래의 취지를 벗어나 엄동설한에 치뤄 예산을 낭비한 홍천군번영회와 홍천군에 대하여 반드시 집행내역에 대한 감사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인 B씨 또한  "홍천군이 조례제정 본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선 행사시기나 주최, 주관도 이젠 번영회가 아닌 홍천문화재단이나 홍천예총 등에서 주관해 사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홍천군 군인의 날 조례안은 홍천군에 거주하고 있는 군인(부사관 등)들과 그 가족에게 홍천군민으로서의 지역적 동질성을 갖고 애향심을 갖도록 하는 한편, 이를 통한 인구유입과 민, 관, 군과의 화합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고자 매년 10월 4일을 군인의 날로 지정해 행사를 진행해 왔는데 번영회의 무리한 행사추진으로 군민의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