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정치경제
10월 소비자물가 3.2% 폭등, 9년 9개월만에 최고
윤지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11/02 [20:4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3.2% 올라 9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처럼 인플레 압력이 거세지면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도 초읽기에 들어간 양상이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10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08.97(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2% 상승했다.

이는 2012년 1월(3.3%) 이후 9년 9개월만에 최고 상승률이자, 2012년 2월(3.0%)이래 9년 8개월만에 첫 3%대 상승이다.

품목별로 보면 공업제품이 전년 동월 대비 4.3% 상승해 2012년 2월(4.7%)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특히 석유류 물가는 27.3% 올라 2008년 8월(27.8%) 이후 12년 10개월만에 가장 높은 상승 폭을 기록하며 상승을 이끌었다.

서비스는 3.2% 올랐다. 전세는 2.5% 올라 2017년 11월(2.6%) 이후 4년만에 가장 많이 올랐고 월세는 0.9% 올랐다.

공공서비스는 5.4% 급등했고, 개인 서비스는 2.7% 올랐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2.8% 올랐다. 상승폭은 2012년 1월(3.1%) 이후 최대다.

피부로 느끼는 체감물가를 의미하는 생활물가지수는 4.6% 올라, 2011년 3월(4.7%) 이후 10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 폭을 기록했다.

그간 한은은 가파른 물가 상승을 '일시적 현상'이라고 오판하다가 최근 들어서는 상당 기간 지속될 현상으로 수정하면서 한은의 이달 금리인상은 이미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일각에서는 내년 성장률이 급락하면서 인플레이션보다 더 악성인 스태그플레이션(저성장 고물가), 즉 'S 공포'를 우려하고 있기도 하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