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홍천군 송전탑 반대 대책위 출범, 전면 백지화 촉구
최흥식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6/19 [22:3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전력의 송전탑 건설 추진에 대해 홍천 남면지역주민들이 반대 대책위를 구성하는 등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책위(용준순 위원장)는 6월19일 오전 10시 남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200여 명의 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홍천군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를 위한 대책위를 출범시켰다.

 

이날 총회는 임원선임, 경과보고, 회칙제정, 사업계획 승인, 결성선언문 채택의 건을 처리하고 ‘송전탑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는 거리 행진 등으로 이어졌다. 이 자리에는 횡성의 송전탑반대 대책위원회 사무총장과 녹색연합 박성열 대표도 참여해 송전탑 피해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이번 송전탑 건설 노선은 횡성군을 지나 서석면, 동면, 남면, 서면지역을 지나는 것으로 나타나 남면지역을 시작으로 송전탑 건설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결성선언문에서 “홍천지역은 20여 년 전 초고압 송전철탑이 설치돼 수도권 전기공급을 위해 희생해왔다”면서 “초고압 송전탑이 지나가는 지역에서는 송아지가 유산되거나 이유 없이 폐사하고 주민들이 암에 걸려 사망하는 등 전자파 위험에 노출돼 불안에 떨고 있지만 한국전력은 고압선과 무관하다고 주장할 뿐, 피해조사조차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또다시 홍천군 전역을 통과하는 초고압 송전철탑을 추가로 증설한다는 것은 홍천군민을 우롱하고 두 번 죽이는 것과 다름없다”며, “더욱이 한전은 주민들 몰래 제 입맛에 맞는 사람들로 입지 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밀실에서 졸속으로 송전탑 경과 대역을 선정하려 하고 있어 분노를 금 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또한 “한 번 속지 절대 두 번 당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들은 우리의 생명과 재산, 농토와 마을을 지키기 위해 대책위를 중심으로 송전탑 건설 백지화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날 홍천군송전탑반대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용준순 위원장은 “이미 홍천지역에 송전탑이 지나갔는데 또다시 송전탑을 설치하고 추진과정에서 주민들을 알지 못하게 한 점은 홍천군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송전탑 설치 사업을 전면 백지화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대책위는 향후 군수, 군의회, 한전 등을 방문해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전달하고 송전탑 건설 백지화를 지속적으로 촉구할 계획이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