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평창올림픽 폐막일에 보여준 한국당 행태, 국제적 망신"
홍천뉴스투데이편집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25 [13:1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김영철 북한 통전부장 방남을 저지하겠다며 통일대교 남단 도로를 점거한 데 대해 "평창올림픽 폐막일에 보여준 자유한국당의 작태, 국제적 망신이고 국민이 분노한다"고 질타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작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도로에 드러눕고, 점거하는 등 과격한 시위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이어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 못 한다’ 는 말처럼 자유한국당은 동일 사안에 대해 과거 자신들이 어떤 언행을 했는지 모두 지워버린 듯하다"며 "2014년 남북군사회담 당시 북측 대표가 김영철 부위원장이었으며, 당시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기대감과 환영을 공식적으로 표명했다. 더욱이 당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국회 국방위원회에서는 김영철 부위원장에 대해선 일언반구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는 "‘기-승-전-색깔론’으로 중무장한 채 오로지 문재인 정부 발목잡고 깎아내리기에 혈안이 된 자유한국당의 작태는 자기부정이고 모순 그 자체"라면서 "당시의 새누리당과 지금의 자유한국당이 다른가. 동명이인이 아니라면, 도로에 드러눕기 전에 과거 자신들의 행태에 대해 국민 앞에 설명부터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