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동연 지사, 이재명 직격 "'누구의 민주당' 아닌 '국민의 민주당' 돼야"

윤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12 [09:20]

김동연 지사, 이재명 직격 "'누구의 민주당' 아닌 '국민의 민주당' 돼야"

윤지호 기자 | 입력 : 2024/06/12 [09:20]

  © 김동연 경기도지사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1일 "민주당 당헌당규 개정안에 이의 있다"며 이재명 지도부를 강력 질타하고 나섰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민주당은 지난 총선 지역구 선거에서 여당에 불과 5.4%p 앞섰다. 정당득표율로는 17개 광역시도 중 한 곳도 1위를 하지 못했다"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국민의 메시지는 분명했다.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면서, 동시에 민주당에도 경고를 보냈다"며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하는데, 민주당 지지율도 30%대에 고착돼 있다. 총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다고 자만해서는 안 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는 "저는 민주당 당무위원이다. 내일 당무위원회에 도 의회 출석 때문에 참석할 수 없어 미리 제 의견을 밝힌다"며 "첫째, 국회직 선출에 당원 20% 반영은 ‘과유불급’이다. 당원중심 정당에는 찬성한다. 하지만 국민정당, 원내정당에서 멀어져서는 안 된다"며 국회의장-원내대표 선출때 당원투표 20%를 반영하려는 데 대해 반대했다.

이어 "둘째, 1년 전 당권·대권 분리 예외 조항은 불신을 자초하는 일"이라며 "특정인 맞춤 개정이라는 오해를 사기에 충분하다. 왜 하필 지금인지 모르겠다"며 이재명 대표를 직격했다.

또한 "셋째, 귀책사유로 인한 무공천 약속을 폐기하는 것은 스스로 도덕적 기준을 낮추는 것"이라며 "보수는 부패해도 살아남지만, 진보는 도덕성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다. 소탐대실의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그 누구의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민주당’이 되어야 한다"며 "정도(正道)를 걸어야 한다"며 '이재명 민주당화'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차기대권을 꿈꾸는 김 지사가 공개적으로 이재명 지도부의 당헌당규 개정에 반대하고 나서면서, 친명 세력의 반발과 반격이 예상되는 등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