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민주당 직격 "이의 제기하면 '수박'. 대의민주주의 위기"

윤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22:25]

민주당 직격 "이의 제기하면 '수박'. 대의민주주의 위기"

윤지호 기자 | 입력 : 2024/05/21 [22:25]

김진표 국회의장은 21일 "팬덤 정치의 폐해가 생겨 진영의 주장에 반대하거나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을 '수박'으로 부르고 역적이나 배반자로 여긴다. 대의민주주의의 큰 위기"라고 개딸들을 직격했다.

퇴임을 앞둔 김 의장은 이날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초선 당선인 연찬회 인사말에서 "지금은 정치인들이 당의 명령에 절대 복종하지 않으면 큰 패륜아가 된 것처럼 (비난받는다), 소위 말하는 '수박', '왕수박' '중간수박' 이런 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치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떨어트리고 있다"면서 "나를 뽑은 사람만이 아니라 상대방을 뽑은 사람도 존중해야 하고, 적이 아닌 파트너로 상대방을 바라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나라를 위해 큰 담론을 펼칠 수 있는 정치인은 보이지 않고 정치인 한 사람 한 사람이 점점 왜소해지고 있다"며 "나라와 사회의 발전을 위해 필요하다면 과감히 던지고 타협하고 큰 승부를 하는 사례가 적어도 1년에 한 두번은 있었고 그 때 국민을 감동시켜 신뢰도가 높아졌는데 지금은 그런 게 안 보인다"고 개탄했다.

더 나아가 "언제부턴가 진보당내 민주주의가 점점 약해지다가 지금은 찾을 수가 없다. 당대표와 당 지도부의 지시와 결정만 있다"며 '이재명의 민주당'을 비판한 뒤, "국민들로부터 다수당을 위임받은 제1당으로서의 야당은 다양한 국민들의 의견을 원내, 당내 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이 개진돼야 한다"고 친정인 민주당에 쓴소리를 했다.

김 의장은 국민의힘에 대해서도 "대통령에게 아무도 '노(No)'라고 하는 사람이 없다"고 비판했고, 용산에 대해섣오 "국회의장으로서 가장 자괴감이 들었던 것은 9번의 거부권 행사를 막지 못한 것이다. 의회 정치를 오래 한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재임 기간을 돌이켜보면 거부권 사용은 단 한 번도 상상하지 못한 일"이라며 거부권을 남발하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했다.

김 의장은 "정쟁을 거듭하다가 일방적 실력 행사와 거부권 행사로 상황이 종결되는 지금의 '올 오어 낫싱'(All or Nothing·도 아니면 모) 정치는 후진적"이라며 "10개의 생각 중 여야의 견해가 일치하는 5개만이라도 해결해 나가는 '스텝 바이 스텝'(Step by Step) 선진 정치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도 재임기간중 '수박' 비난을 숱하게 받았고, 최근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들도 경선 과정에 김 의장을 비판하며 자신들은 김 의장과 달리 '민주당 국회의장'이 되겠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