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홍천군, 주민 협의 없는 송전선로 건설은 불가 강조!!

이은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5:03]

홍천군, 주민 협의 없는 송전선로 건설은 불가 강조!!

이은희 기자 | 입력 : 2024/02/22 [15:03]

 

 

홍천군(군수 신영재)은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는 송전선로 건설 사업을 추진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홍천군은 500kV HVDC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에 대하여 주민들의 송전선로 노선 변경 및 일부 구간 지중화에 대한 의견반영을 여러 차례 중앙부처와 한국전력공사에 요구해왔다.

 

특히 작년 12월, 신영재 홍천군수가 중앙부처를 방문해 주민들의 기본적인 생활환경을 지키기 위한 "사람 중심의 500kV 송전선로 노선 변경 및 지중화"를 강력하게 요구하기도 했다.

 

또한 주민들의 직접적인 의견을 전달하는 등 여러 방면으로 관계기관에 건의하고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관계기관의 입장 또한 수차례 요구하여 왔다.

 

그러나, 중앙 부처 및 한국전력공사는 노선 변경 및 지중화가 현재 여건상 불가능하여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며,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월 15일에 서부 1~3구간에 대한 전원개발사업 실시 계획 승인을 고시했다.

 

이에 홍천군은 앞으로 관련기관에 우리 군의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송전선로 건설사업에 대한 산지협의 등 각종 인허가 절차를 철저하게 검증해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송전선로 경과지 마을 주민들의 피해예방 및 생활환경 향상을 위하여 여러 분야에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고압 송전선로로 인한 전자파와 안전사고, 자연경관 훼손 등의 문제로 지역 주민들이 불안감을 토로하고 있다.”며, “송전선로 건설사업으로 인한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홍천군은 앞으로도 관련 기관들과의 협의를 통해 송전선로 건설 사업의 진행에 대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주민들의 안전과 행복한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